몇년 전 우리가 노르웨이에 온 첫 해, 동료분의 추천으로 농장에서 양고기를 직구하게 된 이후 해마다 같은 농장에서 양고기를 직구하고 있다. 농장이라고 하지만 상업적으로 하는 농장이 아니고 노르웨이식 취미농장이라 일년에 딱 한번 직판을 하고 살때는 한마리를 다 사야한다. 한마리라고 해봐야 이곳의 양고기는 노르웨이 서부 특산 야생양이어서 크기가 매우 작아 10킬로그램정도 밖에 되지 않는다. 직구라고 해도 엄청나게 싼것은 아니어서 슈퍼에서 파는 가격과 비슷하지만 이 농장의 양은 일년 내내 자연보존지역에서 자란 방사 야생양으로 슈퍼에서 파는 양고기와는 맛이 다르고 너무나 확실하게 유기농 고기여서 재미삼아 구매를 하는 것이다. 게다가 같은 지역의 농부들을 지지하는게 얼마나 좋은 일인가. ㅎㅎ


이렇게 우리는 아는 사람을 통해 하는 직구에 재미를 붙였는데 하루는 회식을 하고 집에 늦게 왔더니 부엌이 난장판이 되어있었다. 이게 대체 뭐냐고 했더니 파파가 자신의 동료분이 자신의 처남이 사냥을 갔다가 사슴을 몇마리 잡아서 자신이 한마리를 샀는데 그중 반마리를 파파에게 팔았다는 것이다 ㅋㅋㅋ 양고기 10킬로그램을 직구한지 얼마 되지도 않았는데... 사슴을 20킬로나 샀다고 한다. 그런데 동료분이 친절하게도 집까지 가져다주신 것은 물론 부위별로 해체해서 보관하는 방법까지 시범을 보이고 가셨다고 한다.



이렇게 졸지에 다량의 고기가 냉동고에 쌓이는 바람에 우리는 사슴고기를 이용한 여러가지 레시피를 연구하게 되었다. 야생고기는 누린내가 많이 날 것 같지만 싱싱한 고기는 기름을 떼어내면 누린내가 거의 나지 않고 특유의 풍미가 매우 좋다. 스테이크도 몇번 해보고, 스튜를 만드는 부위로는 굴라쉬를 몇번 만들었고, 남은 잡부위로는 소세지를 만들어봤다. 예전에 친구집에서 사슴고기로 소세지를 한번 만들어본 적이 있어서 우리도 집에서 한번 해보고 싶어 고기 가는 기계를 사서 한번 해봤다. 파파가 욕심을 내느라 힘줄을 너무 많아 섞는 바람에 약간 질긴 부위가 있기도 했지만 이렇게 소세지를 만들어보니 너무 쉽고 맛있어서 앞으로는 아마도 슈퍼에서 소세지를 사지 않을 것 같다.



내가 이런 이야기를 자랑스럽게 동료분들께 했더니 한분께서 나더러 킹크랩을 좋아하냐며 하시는 말씀이 자신이 아는 사람의 아는 사람의 아는 사람이 노르웨이 북부에서 킹크랩을 잡으시는데 일년에 한번씩 베르겐에 킹크랩을 보내주신다는게 아닌가. 한번 살때 10킬로그램 이상을 주문해야하는데 슈퍼에서 파는 것보다 절반도 안되는 가격에 파신다며 내가 관심이 있으면 자신이 내년에 주문할 때 내것도 주문을 해주신단다 ㅎㅎㅎ 그래서 내년에는 양고기, 사슴고기에 더불어 킹크랩까지 직구를 할 수 있을지도 모르겠다.


아는 사람의 아는 사람의 아는 사람을 통해 많은 것이 이루어지는 진정한 노르웨이 스타일의 삶이다. ㅎㅎ


Posted by Dusty Boots

댓글을 달아 주세요

몇달  사슴을 사냥한 친구 존은 사슴고기로 소세지를 만든다고 몇번을 이야기 했었는데 바빠서 고기를 냉동실에 넣어놓기만 하고 소세지는 미루고 미루고 있었다고 한다. 그러던 어느날 우리가 가서 도와줄테니 소세지를 만들지 않겠냐고 부축여 소세지를 드디어 만들게 되었다. 우리는 존과 함께 소세지를 만드는게 재미있을  같아 일요일을 반납하고 가서 존과 시간을 보내는 것이 좋았는데 존은 그게 조금 미안했나보다. 나중에 하는 말이 사람들이 항상 온다 온다 말만 하고 정작 진짜로  사람은 우리밖에 없었다고 한다. ㅋㅋㅋ 파파와 나는 한다면 하는 사람들이라 당연히 간다고 했으면 가는 사람들이었는데 말이다.


이번 소세지는 전에 우리가 도와 도축을  사슴과  전에 잡은 엘크를 섞어 만든다고 한다. 그런데 사실 이런 야생동물의 고기로만 소세지를 만들면 기름이 너무 없어 맛이 없기 때문에 여기에 1:1정도로 기름 많은 돼지고기를 섞어 소세지를 만든다고 한다. 한가지 실망했던 것은 우리는 소세지 하면 순대처럼 튜브같은데 갈은 고기를 넣어 만드는 것인줄 알았는데 존이 말하는 소세지는 고기를 갈아 소세지 양념을  것을 소세지라고 해서 순대처럼 만들지는 않았다. 미국에서는 소세지 패티라고 해서 소세지 고기를 햄버거처럼 만들어 먹는데 우리가 만든 것은 소세지 패티에 가까운 것이었다.


소세지 만드는 것은 정말이지 너무나 간단했는데 존은 이걸 혼자 하려면 힘들기 때문에 누군가가 도와주기를 기다리며 여지껏 미루고 있었던 것이라고 한다. 존의 여자친구는 존이 사냥하는 것을 취미로 하는걸 지지하기는 하지만 때로는 이게 그들의 인생에서 너무나  비중을 차지하는  같아서 요즘은 먹는데만 관여하고 있다고 한다. ㅎㅎㅎ 이해가 간다.


소세지를 만드는데 가장  비중을 차지하는 것은 고기를 가는 부분이었다. 존은 거의 공장에서 쓰는듯한 크기의 고기 가는 기계가 있었는데 ...매우 마음에 들었다. ㅎㅎㅎ 이거 하나 있으면 만두는 정말 원없이 만들어 먹을텐데...그런데 파파도  고기 가는 기계가 너무나 마음에 들었는지 우리도 하나 사자고 하더라. 파파가 독일인이다보니 우리는 소세지를 자주 먹는 편인데 직접 만들어 먹으면 사먹는것보다 값이 싸지는 않아도 최소한 방부제와 화학약품이 들어가지 않고 신선하고 질좋은 고기로 만든 소세지를 먹을  있지 않겠나. 나도 찬성이다.





고기 가는 기계는 말이 기계지 사람이 직접 손으로 돌려야하는 기계라 파파가 고기를 갈았다. 두어시간 팔이 떨어지게 고기를  갈고나서 여기에 갖은 양념을 하고 냉동팩에 담는 것으로 끝이 났다. 이번에는 네가지 다른 맛으로 소세지를 만들었는데 페넬을 넣어 양념을  아침식사용 소세지, 사과발효주를 넣어 만든 발효 소세지, 이탈리아식 소세지, 그리고 멕시코식 소세지인 쵸리조를 만들었다. 소세지 양념은 makemyownsausage.com이라는 웹페이지에서 보고 만들었는데 그냥 양념만 넣으면 됨으로 정말 너무나 간단했다.


집에 올때 소세지를   얻어왔는데 소세지와 케일을 넣고 볶음을 만들었더니 정말 맛있더라. 그런데 기름 많은 돼지고기를 넣었는데도 불구하고 정말 기름기가 하나도 없더라. 그럼 시중에 파는 소세지는 얼마나 기름이 많이 들어간다는 것인가 ㅎㅎㅎ 이렇게 쉽다니...집에서도 한번 만들어볼만한  같다.



덤으로 더스티도 간식을 얻어옴 ㅎㅎㅎ


            

Posted by Dusty Boots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