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스티'에 해당되는 글 12건

  1. 2015.03.31 귀염둥이 더스티 by Dusty Boots
  2. 2015.02.28 더스티와 노르웨이 입국하기 by Dusty Boots

귀염둥이 더스티

더스티 : 2015.03.31 20:35

개를 키워본 사람이라면 이해하겠지만 개를 키우게 되면 자연 개바보 혹은 개덕후가 되는데 이건 정말 피할  없는 현상인것 같다. 아기를 좋아하지 않는 나는 항상 누군가가 아기 사진을 보여주면서 귀엽지 하는게  이해가 안되었는데 더스티 사진을 보여주는 내자신을 발견하고는 남들이 볼땐  한심해 보이겠구나 싶더라. ㅎㅎㅎ 그런데 개를 키우면서  생각이 나는 아기를 좋아하지 않지만  아기는 예쁘겠구나 싶다.

 

사람 아기도 그렇듯이 개도 어떤놈들은 다른놈들보다  귀여운데 그게 더스티다 으히히 (맞지 맞지? 우리 더스티가 특별히 귀여운게 맞지? ㅎㅎㅎ) 이건   의견이라기 보다는 더스티를 만난 사람들이 다들 하는 말인데 나는 개를 좋아하지 않는데 더스티는  예쁘네..’ 이렇게 ㅎㅎㅎ

 

근데 그중 한명이 바로 파파다. 나는 어렸을때부터 개를 키워서 개가 대략 어떤 존재인지  알고 있는 사람인데다가 미국 살면서는 커다란 리트리버 개를 키우기도 했고 해서 상당히 개를 좋아하고 개에 대해 많은 정보를 가지고 있는 사람이지만 파파는 나를 만나기 전까진 한번도 개를 키워본적도 없고 개를 좋아해본적도 없다고 한다. 그런 파파가 개를 키우고 완전 개덕후가 되었는데 내가 봐도 민망할 정도로 어딜 가면 더스티 자랑을 해대는게 너무 웃기다. 팔불출이  되었다 ㅋㅋㅋ

 

많은 개를 키워봤지만 더스티는 남다르게 감정표현이 다양한 개인데 개가 이렇게 많은 감정을 표현할  있다는게 너무 신기하다. 예를들면 더스티 전에 키웠던 리트리버는  두가지 감정만을 표현했는데 기쁨 많이 기쁨 이게 다였다. ㅋㅋㅋ 더스티로 말하자면 사람 꼬마를 키우는  같다. 기쁨, 슬픔, 분노, 삐짐, 귀찮음, 질투, 두려움, 반가움, 등등 이런 여러 감정을 그냥 그대로 표출하는데 너무 귀여울 따름. 우리가 출근을 하려고 집을 나서면 문앞에 나와서 마중을 하는데 가끔은 문까지 나와서 등을 돌리고 있는다던지 아니면 완전 불쌍한 모습을 하고 문밖까지 나와서 드러눕는다. 그러고 들어가라고 하면 엄청나게 천천히 불쌍한 모습으로 기어들어감. 근데 어떨때는 엄마 간다 이래도 나오지도 않고 방구석에 처박혀 있는데 이건 많이 삐진거다. ㅎㅎㅎ 근데 말을 못하니  그런지는 도통 알수가 없는거다.

 

우리 집에서 더스티는 남달리 파파를 사랑하는데 (!! 밥은 내가 주는데 ! ㅋㅋㅋ) 파파가  놀아줘서 그런것 같다. 재미난건 더스티는 마마가 주인이란건   안다는것. 예를들면 더스티는 털빗는걸 싫어하는데 그래도 가끔 털이 레게머리처럼 되기때문에 털을 빗겨줘야한다. 그럼 아프다고 엄청 싫어한다. 그래도 할수없이 해야하는건데 내가 털을 빗기면 싫다고  도망가는데 붙잡고 있으면  얼굴을  핥는다 그러다가 돌아서서 파파를  물라고함. 더스티는 너무 순해서 누굴 물거나 하지 않는데 장난으로라도 마마는 절대로 물지 않는것... 정말 나를 주인이라고 생각하는게 맞긴 맞는것 같다. 파파는 친구라고 생각하는듯. ㅎㅎㅎ


무아지경에 빠져있음 ㅋㅋㅋ


우리가 집에 있을  더스티가 주로 있는 곳은 파파의 책상 아래 파파의  밑이다. 근데 내가 피아노를 치기 시작하면 파파의 오피스를 뛰쳐나와서  뒷쪽에 가만히 누워있는다. 너무 웃긴 말이긴 하지만 더스티는 음악을 좋아하는것 같다. 진짜 사람 꼬마였으면 클래식 음악을 들으면서 눈물을 글썽이며 너무 멋진 음악이야 이랬을  ㅎㅎㅎ

 

사람이었으면 감수성이 풍부하면서도 호기심이 많은 꼬마였지 않을까.. 생각만 해도 너무 귀엽다.



'더스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파파와 더스티  (0) 2015.08.24
귀염둥이 더스티  (0) 2015.03.31
더스티와 첫만남  (2) 2015.03.02
나는야 더스티  (0) 2015.02.10
Posted by Dusty Boots

댓글을 달아 주세요

내가 노르웨이로 이사간다고 할때 주위에서 그럼 더스티는 누구한테 주고 가냐고 물어보는 사람들이 간혹 있었는데...아니 그럼 다른 나라로 이사가서 상황이 조금 불편하다고 당신네 아들 딸들을 어디 딴데 입양시키고 떠나는건지 물어보고싶다. 반려동물이란 입양할때부터 어떤 상황이 발생하던 내가 이녀석을 아들딸처럼 끝까지 책임져야한다는 마음가짐으로 입양을 해야하는것 아닌가. 그저 말 못하는 동물이라고 내 편리에 의해 버릴 수 있다는 생각은 정말 천벌받을 생각이다.


사실 이사를 결정했을 때 가장 먼저 고려한 것이 더스티를 데리고 갈 수 있을지 없을지였는데. 노르웨이는 광견병이 존재하지 않는 나라다. (공식적으로는 무광견병 국가에 등록되어있는 것은 아닌것 같은데 노르웨이 자체적으로는 그렇게 믿고 있는듯) 그래서 몇년 전까지만 해도 노르웨이에는 EU가입 국가가 아닌 국가에서 동물을 데려올 경우 광견병 검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격리를 시키는 제도가 있었다고. 그런데 이 제도가 얼마전 없어져서 미국의 경우 반려견이 광견병 예방주사를 계속 맞고 있었다는 수의사의 소견서가 있고 그것이 USDA승인을 받을 경우 격리기간 없이 입국 할 수 있다. 물론 이것 말고도 몇가지 조건이 더 있긴한데 마이크로칩 등록이 되어있어야하고 입국하기 3일 이내에 해충약을 먹어야함. 그리고 미리 노르웨이 식품안전관리국에 연락을 해서 입국할 때 식품안전관리기관 직원과 만날 수 있도록 사전에 예약을 해야 빠르게 입국할 수 있다. 서류는 내가 작성할 수도 있었지만 수의사에게 부탁해서 작성하고 미리 식품안전관리기관 직원에게 이메일을 보내 빠진것이 없나 확인을 했다. 처음엔 전화하는게 너무 겁났는데 다행히 친절한 직원덕분에 몇번 이메일을 주고받은 뒤 몇날 몇일 공항에서 만나기로 예약을 한 뒤 비행기에 탑승함.


자세한 내용은 여기를 참고하면 됨.

http://www.visitnorway.com/us/about-norway/travel-facts/travel-in-norway1/travelling-with-pets/

http://www.mattilsynet.no/language/english/animals/travelling_with_pets/


다행히 우리 더스티는 동물 보호소에서 정식으로 입양한 개이기 때문에 생후 9개월 이후 필요한 예방주사를 다 맞았고 마이크로칩도 되어있었다. 


그런데 문제는 비행기를 태우는 것. 작은 개나 고양이일 경우엔 작은 가방에 넣어서 비행기에 같이 태울수도 있지만 이렇게 큰 개일경우엔 화물칸에 타는 것 말고는 선택권이 없는데...화물칸에는 규격에 맞는 pet carrier에 태워 보내면 된다. 다행히 아이슬란드항공이 가격도 저렴하면서 pet carrier를 일반 가방과 같은 가격으로 취급하는데다가 덴버에서 한번만 갈아타고 11시간인가만에 베르겐에 도착하는 일정이어서 많은 어려움 없이 비행을 할 수 있었다.


더스티가 아무리 똑똑한 개라고 해도 이놈은 말귀를 사람처럼 잘 알아듣는건 아니기 때문에 내가 짐을 싸기 시작했을때부터 이사 직전까지 엄청나게 불안해했다. 나를 만나기 전에 어떤 일이 있었는지 모르겠지만 이렇게 버려질것을 걱정하는 녀석을 보니 또 마음이 아픔...ㅠㅡㅠ


처음 pet carrier를 사왔을때 난리가 났는데...더스티터러 한번 들어가보라고 권하는 나와 안들어가려고 발을 쭉뻩고 버티는 더스티때문에 한바탕 했다. 간식으로 아무리 타일러도 들어가기 싫어하고...그래서 우리는 시간을 좀 더 두고 거기 들어가야 같이 이사를 갈 수 있다는 것을 알려줬다. 예를 들면 가끔씩 우리도 그 안에 들어가곤했던것. 우리가 들어가 있으면 더스티도 궁금해서 들어가려고 한다. 그리고 시간이 지나니 더스티도 거길 들어가야 자기도 우리랑 함께 갈 수 있다는 것을 인지한듯.


둘이 들어가기엔 좁았지만 혼자 들어가기엔 괜찮음 ㅋㅋㅋ


덴버 공항에서는 특별한 보안 검사를 거치고 우리가 타기 훨씬 전에 공항 직원들이 더스티를 데려갔다. 비행기 타기 전 승무원에게 더스티가 화물칸에 잘 탔는지 확인하는 것도 잊지 않음...물어볼때마다 다들 그 귀여운 털뭉치 말인가요 이러면서 막 호들갑 떨음.


덴버 공항에서 비행기 타기를 기다리면서..


다행히 아이슬란드의 Reykjavik공항은 굉장히 작은 공항이어서 더스티가 무사히 우리 비행기에 실리는 모습을 확인할 수 있었다. 비행기 타기 전에 잠오는 약을 줬는데 아마 긴장해서 잠 하나도 안잔듯. 탑승동에서 멀리 화물 옮기는 직원들이 케리어 안에 있는 더스티를 보면서 막 장난치는 모습도 볼수가 있었다. 


그리고 베르겐 공항에 도착했는데 식품안전국 직원이 먼저 나와서 나를 기다리고 있었다. 왠일인지 직원이 한번도 본적 없는 나를 알아보고 먼저 인사를 함. ㅎㅎㅎ 그리고 서류를 검사하고 마이크로칩 확인하고 우리는 바로 공항에서 나올 수 있었다! 사실은 서류에 뭔가 잘못된것이 있었는데 직원이 여기 이게 잘못되었는데 믿어주겠다며 그냥 보내줌. ㅋㅋㅋ 아마도 미리 몇번 이메일을 주고받아 내가 별것 아닌것을 거짓으로 작성하지 않았을거라고 생각한듯.


공항에서 식품안전관리국 직원과...더스티가 엄청 좋아함 ㅎㅎㅎ 더스티는 금발 미녀를 좋아해~~


비행기를 다행히 잘 타고 오긴했지만 앞으로 이사를 가야하는것같이 꼭 타야하는것 아니면 비행기를 또 태울 수 있을까 의문이다. 절차야 별로 어렵지 않지만 더스티한테는 너무 힘들것같기 때문. 그래도 어딜 가면 같이 가는게 더스티한테는 좋을것 같은데...


Posted by Dusty Boots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