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장 가는 비행기 안에서 보게 된 비포 미드나잇. 요즘은 극장을 안가는 것뿐 아니라 영화도 거의 안봐서 기껏해야 장기 비행을 해야만 영화를 몇편 보게 되는 것 같다. 비포 미드나잇도 영화가 나왔다며 감독과 배우들이 인터뷰하는 것을 라디오에서 들은지가 꽤 오래 전이라고 생각했는데 벌써 2013에 개봉한 영화라니...ㅎㅎ


비포 시리즈는 예전 인터뷰에서 기억나는 것 중 감독이 농담인지 진담인지는 모르겠지만 9년에 한편씩 시리즈물로 만들고 있다고 한다. 미드나잇 편은 비포 선라이즈 첫 장면에서 주인공이 처음 만나게 된 기차 안에서 중년 부부가 언쟁을 벌이는 것을 오버랩되게 만들었다고 한다. 기억이 가물가물하지만 비포 선라이즈에서는 기차안에서 중년부부가 시끄럽게 싸움하는 것을 계기로 셀린과 제시가 대화를 나누게 된다. 이게 벌써 1995! 그때 둘은 비엔나로 가는 기차안에서 처음 만나 사랑에 빠진다. 비포 선셋에서는 2004년에 다시 만나 또다시 사랑에 빠지게 되고 비포 미드나잇은 2013년 결혼한지 오래되어 불꽃같은 로맨스가 사라진 부부의 사랑은 어떠한 것일까를 보여주는 영화라고 (영화에서는 둘은 결혼은 하지 않고 파트너로 사는 것으로 나온다). 진짜 감독의 말처럼 영화에서 제시와 셀린은 정말 찰지게 부부싸움을 해댄다. 그럼에도 부부이기에 마지막에는 화해하는 훈훈한 마무리를 하게 되지만 불타오르는 사랑 말고도 현실적으로는 이런 모습도 로맨스의 한 부분이라는게 감독이 하고자하는 이야기가 아닐까 싶더라. 극중 셀린의 말처럼 동화나 영화에서는 항상 ‘그들은 결혼을 했어요! 그리고 해피앤딩’인 이유는 결혼을 하고 나면 달달한 로맨스보다는 이런저런 현실에 부딪혀 싸워야 하기 때문에 더이상 보여줄 것이 없기 때문이라고.


이런 영화가 진정 현실적인 로맨스 영화가 아닌가. 나는 사람들이 왜 라라랜드가 현실적인 로맨스 영화라고 하는지 이해가 안된다. 여주인공이 자기 꿈을 찾아 사랑을 버리고 떠났지만 결국에는 현실의 벽에 부딪혀 배우가 되지도 못하고 평범한 가정주부가 되어 우연히 남자주인공의 바에 들렀다가 그때 저남자랑 결혼했으면 어떠한 삶을 살았을까를 상상하며 끝났다면 좀 더 내 입맛에 맞는 영화가 되지 않았을까 싶다. ㅎㅎㅎ 여주인공이 유명한 배우가 된 부분이 결정적으로 영화를 망쳤다고 본다. 나란 여자...너무 현실적이어서 로맨스 영화를 잘 받아들이지 못하는 여자다 ㅎㅎ


별로 매력이 없지만 성공한 텍사스 출신 작가 제시와 개성있고 열정적인 파리지앵 여자 셀린. 그들 부부싸움의 주제는 제시를 위해 항상 자기 자신을 희생한다고 느끼는 셀린의 불만이다. 영화를 보다보면 그들은 이런식의 부부싸움을 매우 자주 하는듯한 인상을 풍긴다. 처음에는 ‘와...남자가 많이 잘못했네...’ 이러다가도 ‘ 여자가 좀 너무하네...’ 이런 생각도 들다가 ‘저 여자는 어쩌면 저렇게 나랑 똑같은 소리를 하고 앉았지?’ 이런 생각이 많이 들었다. 비포 미드나잇에서의 부부싸움은 정말 우리 부부의 부부싸움과 너무 비슷해 울다 웃다를 반복하며 영화를 봤다. (비행중 영화를 관람하면 실제로 더 감성이 폭발하게 된다는 연구가 있다고 한다! ㅎㅎㅎ)


우리 부부는 처음 사귀기 시작했을 때는 ‘우리 대체 왜 사귀는거지?’ 이런 생각이 들 정도로 많이 싸웠다. 30년 넘게 자기 중심적으로만 살던 두 사람이 서로 맞춰가며 사귀려니 당연히 많이 싸우게 되는 것이 아닌가 싶다. 결혼하고 초반에도 꽤 많이 싸웠는데 요즘은 일년에 한두번 정도 싸우는 것 같다. (싸우지 않는다고 해서 일년 내내 깨가 쏟아지는 것은 당연히 아니다 ㅎㅎ) 게다가 예전과 다른점이 있다면 요즘은 싸워도 화난 감정이 오래가지 않는다는 것이다. 요즘 우리 부부싸움의 이유 중 하나는 일을 너무나 중요하게 생각하는 나 때문이다. 한번은 파파가 나에게 엄청 화가나서 ‘당신은 우리 결혼생활보다도 가족 보다도 더스티보다도 심지어는 자기 자신보다도 일이 더 중요한 사람 같아!’라고 말한적이 있는데 그 말을 듣고 너무 무서웠다. 반박을 할수가 없는 사실이었기 때문이다. ㅠㅡㅠ


잘 살고 있으면서도 괜한 불안감에 항상 내가 더 많이 희생하는 것 같고 내가 더 손해보는 것 같은 느낌이 드는 것. 나의 경우 그런 느낌이 드는 것은 상대방이 잘못했거나 상대방에게 만족하지 못해서가 아니라 내 자신에게 만족하지 못해서 그리고 내 자신에게 자신감이 없어서가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든다. 비포 미드나잇에서 셀린의 모습을 보며 그녀의 황당한 언쟁에 자꾸만 내 모습이 보여 우습기도 하고 슬프기도 했다. 그녀가 그런 언쟁을 자꾸만 하는 이유도 알고보면 자유롭고 멋진 인생을 살던 셀린이 계획에도 없던 임신으로 쌍둥이를 낳게되고 아이들의 아빠는 먼 타국땅에서 채 이혼도 하지 않은 남자였기에 ‘앞으로 내 인생은 어떻게 되는건가’, ‘나 잘하고 있는건가’, ‘나는 아이들에게 나쁜 엄마가 되는건 아닌가’ 그러한 여러가지 불안감이 지속되었기 때문이지 않은가.


하지만 영화에서 그러한 부부싸움에도 그들의 모습이 너무나 멋지게 보였던 것은 제시의 이런 말들 때문이었다. ‘당신은 말이지...정말 또라이야 (You are fucking NUTS! 라고 말한다 ㅎㅎㅎ). 그렇지만 나는 그런 당신의 모든 것을 받아들였어. 나는 당신이 바뀔거라고 생각하지 않아. 그리고 바뀌기를 원치도 않아. 그냥 당신의 있는 그대로를 받아들였기 때문이야.’ 영화에서 이 말을 듣고 정말 너무 깜짝 놀랐는데 이런 말들은 파파가 나에게 항상 하는 말이기 때문이었다. 상대방의 외모가 잘생겨서, 예뻐서, 일에서 성공을 해서, 돈이 많아서, 나에게 잘해줘서, 등등의 이유가 아니라 그저 당신이니까, 당신을 사랑하니까 좋은 모습도 나쁜 모습도 함께 받아들인다는 것. 그러니까 불타오르는 사랑이 아니어도 우리는 사랑하는 사이이고 좋은 시간이더라도 안좋은 시간이더라도 함께라는...그런 모습이 정말 로맨틱한 부부의 모습이 아닌가 싶었다. 비록 종종 헤어질 듯 부부싸움을 해대더라도 말이다.


If you want love, then this is it. This is real life. It's not perfect but it's real.


Posted by Dusty Boots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