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가르브에서의 마지막 이틀 밤은 Faro공항과 가까운 작은 마을에서 보내기로 했다. Fuzeta라는 작은 어촌마을에 숙소를 잡았는데 알가르브는 참 많은 모습을 하고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남부의 해변 리조트, 서부의 황량한 절벽 바닷가, 내륙의 산골 마을들, 그리고 이런 작은 어촌까지…


푸제타에서는 별 특별한 것을 하지 않았고 그냥 마을을 걸어다니며 시간을 보냈다. 너무 작은 마을이라 별로 할게 없긴 했는데 마을에 염전이 있어서 구경을 갔다. 근처 갯벌에서 조개와 굴을 캐는 어부를 볼수도 있다. 미로같은 염전에서 길을 잃는 바람에 생각보다 훨씬 많이 걸어야했지만 소금 산 근처에서 야생의 플라밍고를 보는 행운을 얻었다!






마지막으로 해보고 싶었던 것이 딱 한가지 있었는데 카타플라나(Cataplana)라는 요리를 먹어보는 것이었다. 카타플라나는 우리나라 해물찜과 거의 비슷한 것으로 같은 이름의 둥근 솥에 해물과 채소를 넣고 쪄서 만든 요리이다. 포르투갈은 식문화가 많이 발달해 있지 않은듯 딱히 그렇다할 요리랄 것을 찾아보기 힘들었는데 카타플라나는 알가르브의 특산요리라고 하더라. 알가르브식 카타플라나를 시키면 새우, 조개, 생선과 함께 돼지고기와 소세지를 넣은 카타플라나가 나온다. 호박과 감자 등을 함께 넣고 만들기도 하지만 밥을 넣고 만들기도 한다고 ㅎㅎ 근처 마을 Ohlao라는 곳에까지 가서 매우 유명하다는 맛집에 가서 먹었는데 맛은 있었지만 내 입맛에는 너무 짰고 양이 매우 많았다 (마치 4인분 같은 2인분이 나옴 ㅋㅋ).




무분별한 관광개발과 북부유럽인들 (독일, 네덜란드인, 영국인)에게 점령당한듯한 관광지에 실망도 많이 했지만 그렇다고 이번 여행에서 좋은시간을 보내지 않은 것은 아니다. 잘 알지 못했던 포르투갈에 대해 관심이 생긴 것도 큰 수확이다. 한번도 들어보지도 못했던 포르투갈 산 올리브유나 자주 접할 기회가 없었던 포르투갈 와인은 정말 맛좋았다. 다음번에 포르투갈에 또 오게 되면 알가르브에 다시 오지 않겠지만 그래도 관광객이 너무 많이 가지 않는 포르투갈의 다른 지방 (특히 와인을 많이 생산하는 알렌테조 지방이나 두오로 지방)에 가보고 싶다는 생각을 하며 이번 여행을 마쳤다.




Posted by Dusty Boots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