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예전에 유럽 배낭여행을 갔을 스위스에서 뻐꾸기 시계 만드는 가계에 가서 뻐꾸기 시계 만드는 것을 견학한적이 있었는데 그래서 뻐꾸기 시계는 스위스가 원조인줄로만 알고 있었다. 그런데 뻐꾸기 시계의 원조는 스위스가 아니라 독일 슈바르츠발트라고 한다. 항간에는 티티제가 뻐꾸기 시계의 원산지라고 하는데 지방 출신 사람들에게 물어보니 뻐꾸기 시계를 어디에선가는 팔아야 하기 때문에 티티제를 원산지라고 하는게 아니겠냐고 다들 시큰둥한 반응을 보이더라. 그냥 슈바르츠발트 지방이 원조이고 꼬집어 티티제라고 하긴 조금 그렇다고 한다.

 

이번에 내동생은 결혼할 결혼 선물로 나의 시부모님으로부터 슈바르츠발트 뻐꾸기 시계를 선물받았다. 나도 없는 뻐꾸기 시계를 나의 시부모님으로부터 선물받다니...ㅎㅎㅎ 그래서 나도 뻐꾸기 시계를 갖고 싶어졌다. 시댁이 슈바르츠발트에 있으니 우리 집에도 슈바르츠발트를 상징하는 뭔가가 있으면 좋지 않을까 해서 그랬던 것인데 파파는 아이디어가 마음에 들지 않았는지 뻐꾸기 시계는 촌스럽다고 집에 그런걸 들이는건 싫다고 하는게 아닌가. 하긴 우리나라 사람들도 안동 출신 사람이라고 집에 하회탈을 걸어놓는 사람은 거의 없을테니 그런면에서 이해가 되기는 한다. 그래도 파파를 설득해서 티티제에서 뻐꾸기 시계를 구경했다.

 


나는 뻐꾸기 시계는 그냥 뻐꾸기가 시간 나와서 뻐꾹거리는 그런게 그냥 뻐꾸기 시계인줄로만 알았는데 사실 뻐꾸기 시계는 독일사람들의 장인정신이 깃들어 있는 그런 물건이다. 일단 원조 뻐꾸기 시계는 시계의 안과 밖의 거의 모든 것을 손으로 만들고 건전지가 들어가지 않는다. 정교하게 손으로 만들어 추를 이용해 자동으로 시계가 움직이는 것이지 건전지를 사용해서 움직이는 것이 아니라는 것이다! 그래서 하루에 한번씩 추를 당겨줘야한다고 한다. 진품 슈바르츠발트 뻐꾸기 시계라면 고장나지 않고 수백년씩 시계가 돌아간다고 한다. (최소한 그렇게 믿을 있다고) 그런데 요즘은 정품 슈바르츠발트 뻐꾸기 시계중에서도 건전지로 가는 그런 것들이 나온다고 한다. 그런것들은 왠지 진품이 아닌것 같아 별로 사고 싶지 않았는데 그래도 만들기는 슈바르츠에서 만든 정품이라고 한다.

 

가게에서 아주머니가 시계 안을 보여주셨는데 뻐꾸기가 뻐꾹거리는 소리는 작은 공기주머니가 펌프질을 하며 소리를 내는 것이었고 나무 인형이 춤추고 노래가 나오는 그런것은 오르골에 의해서 소리가 나는 것이라 너무 귀엽고 신기했다. 나는 뻐꾸기가 밤에도 뻐꾹거리면 싫을것 같았는데 뻐꾸기가 나오는 창문을 잠그면 뻐꾸기가 안나온다고 한다.



 

티티제에서 보니 슈바르츠발트에서 만든 정품은 인증 스티커가 붙어있던데 이런것이 안붙어있어도 손으로 만든 것들은 디자인에 따라 판화처럼 번호가 붙어있고 시계마다 고유 번호가 있는 같았다.


 

사람들이 하는 말이 요즘은 중국산 짝퉁이 하도 많아서 보고 사야한다고 한다. 중국 사람들이 슈바르츠발트에 놀러와서 중국산 뻐꾸기 시계를 사가는 웃지못할 일들이 많이 발생한다고. 티티제에서 구경을 하다보니 정품 슈바르츠발트 뻐꾸기 시계도 작은 것은 65유로정도에도 있던데 가격은 디자인과 크기에 따라 천차만별이었지만 정말 예쁜 화려한 디자인 뻐꾸기 시계도 200유로 이하로 여러가지가 있어 원산지라 그런지 역시 더라. 물론 비싼것은 1000유로가 넘는 것들도 있었다.

 

이번에 뻐꾸기 시계를 사려고 본격적으로 알아보니 슈바르츠발트 뻐꾸기 시계는 종류 디자인이 있는데 하나는 전통적인 사냥꾼 스타일이고 다른 하나는 조금 귀엽고 화려한 샬레 스타일이다. 샬레 스타일 뻐꾸기 시계를 보면 스토리가 있는 경우가 많아서 헨젤과 그레텔, 산골소녀 하이디, 술마시는 사냥꾼과 , 그런것들이 있고 정말 화려한 것들은 마을 전체가 잔치를 하는 그런것들도 있었다.

 



이번에는 하도 파파가 생각할 시간을 달라고 해서 뻐꾸기 시계를 사지 못했는데 내년엔 사야지 ㅋㅋㅋ

 

Posted by Dusty Boots

댓글을 달아 주세요